SEARCH
닫기

건강정보
건강관리 경막하출혈 동아병원 (관리자)
21-09-03 16:31

개요-정의

경막하 출혈은 뇌를 싸고 있는 뇌경막 아래쪽으로 혈종이 고인 것을 말합니다.

개요-종류

경막하 출혈은 보통 급성 경막하 출혈과 만성 경막하 출혈로 구분합니다.

급성 경막하 출혈은 외상성 뇌출혈 가운데 가장 위중한 경우로 보통 사망률이 60%를 넘습니다. 설령 사망하지 않더라도 중증의 후유장애를 남기는 아주 위험한 뇌출혈입니다. 가장 흔한 원인은 추락사고, 폭행, 교통사고 등이 있으며 특히 우리나라에서는 안전모(헬멧)을 쓰지 않고 오토바이를 타다가 사고로 뇌를 다치는 경우 흔히 급성 경막하 출혈을 보입니다. 응급으로 혈종을 제거하고 감압성 개두술을 시행하여도 사고 이전의 정상적인 생활로 돌아갈 가능성은 매우 낮습니다.

만성 경막하 출혈은 주로 노년층에서 관찰되며, 알콜 중독, 간질 환자, 혈액 항응고제 투여, 치매 환자 등에서 자주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워낙 경미한 두부 외상으로 인해 발생하기에 약 반수의 환자들은 자기가 언제 다쳤는지를 기억하지 못합니다.

만성이란 말처럼 두부 외상후 약 3주 내외가 경과한 이후 진단됨이 일반적이며, 서서히 한쪽의 편마비, 언어장애와 같은 뇌신경마비 증세가 발생되기에 중풍으로 오인하고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급성 경막하 출혈과는 달리 두개골에 작은 천공을 내고 그 구멍으로 출혈을 빼주는 천공배액술 만으로도 대부분 회복이 잘 됩니다.

예방 및 대처

급성 경막하 출혈이 그렇게 무서운 출혈이라면 어떻게 하면 예방이 가능할까요?

가장 흔한 원인이 교통사고 및 추락사고이기 때문에, 운전 및 산행시 안전사고 예방에 주의해야겠습니다. 또한 헬멧을 쓰지 않고 자전거나 특히 오토바이를 타다가 사고를 당하여 목숨을 잃거나 중증 장애를 갖게 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많은 나라에서 반드시 규정된 헬멧을 착용할 것을 법적인 강제조항으로 정하고 있습니다.

자주하는 질문

1) 언제 만성 경막하 혈종을 의심해야 하나요?

만성 경막하 혈종은 주로 노인들에서 발생하며 언제 두부 외상을 입었는지 기억 못하는 경우가 많고 증상이 서서히 발생하다보니, 단순히 중풍으로 오인하여 치료를 받지 않는다든지 아니면 민간요법을 하면서 치료시기를 놓쳐 후유증을 보이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이 출혈은 중풍과는 달리 비교적 간단한 뇌수술을 통하여 완쾌될 수 있는 뇌출혈이기에, 주위 노인들에게 중풍 증상이 있는 경우는 머리 CT나 MRI 같은 정밀검사를 시행하여 만성 경막하 혈종의 가능성을 확인해야 합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