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닫기

소개
치아교정 센터에서는 치열을 가지런하고 예쁘게 만들며
정확한 발음을 할 수 있게 하기 위한 치료를 시행합니다.
치아교정 센터에서는 치열을 가지런하고 예쁘게 만들며 정확한 발음을 할 수 있게 하기 위한 치료를
시행합니다. 예쁘고 건강한 치열을 갖기 위해서는 치아가 심겨져 있는 턱뼈의 크기나 모양이 적절해야만
가능하기 때문에 이를 적절히 조화롭게 치료가 가능합니다.
  • 1 치과 손성권 원장 : 650-2828 (월~토)
  • 2 치과 강남용 원장 : 650-2828 (월~토)
치아교정센터란?
  • 치아교정 센터에서는 치열을 가지런하고 예쁘게 만들며 정확한 발음을 할 수 있게 하기 위한 치료를 시행합니다. 예쁘고 건강한 치열을 갖기 위해서는 치아가 심겨져 있는 턱뼈의 크기나 모양이 적절해야만 가능하기 때문에 이를 적절히 조화롭게 치료하여 가지런한 치열은 물론 조화롭고 균형잡힌 얼굴 모습을 만들 수 있습니다.
    이를 위한 치료방법은 입이 튀어나온 경우의 얼굴모양 개선을 위한 치열교정, 성장기 아동의 위턱 및 아래턱의 성장을 이용한 교정, 안면비대칭, 구순구개열 등의 선천적 기형의 치료, 성인의 심한 무턱증이나 주걱턱치료를 위한 수술을 동반한 교정치료등이 있습니다.
균형잡힌 얼굴이란?
ㆍ치아는 덧니없이 고르게 배열되어 있어야 한다.
ㆍ웃을때 윗니의 치열 형태는 아랫입술과 평행하게 배열되어 있어야 한다.
ㆍ얼굴은 머리카락과 이마의 경계 - 코밑 - 아래턱 끝의 비율이 1:1:1 이어야 한다.
ㆍ한국인의 경우 코끝과 턱끝을 연결한 심미 기준선에서 윗입술은 1mm정도 안쪽에 있고 아랫입 술은 심미 기준선에 살짝 닿는 것이 보통이다.
교정치료의 시작은 언제가 좋은가?
영구치 구치가 맹출하는 만 6 세에는 치과의사와 상담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골격적인 문제가 없이 성장하는 경우라면 영구치열이 거의 완성되어가는 12~13세 정도가 교정치료의 적기라고 할 수 있으나 골격적 부조화가 있는 경우(뻐드렁니, 주걱턱, 무턱 등)에는 만 6세(초등학교 1학년)정도에 치과의사와 상담을 받아보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소아 청소년 교정치료
성장을 조절하여 수술을 막을 수 있습니다. 소아 청소년 교정의 가장 큰 장점은 주걱턱, 무턱 등과 같이 위턱, 아래턱의 조화가 맞지 않는 소아, 청소년에 있어서 성장과 발육을 적절히 조절하여 해결해 줄 수 있다는 것 입니다. 그러므로 성장이 완료된 후에는 수술로 해결해야 하는 어려운 문제를 바로잡아 좋은 치료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또한 영구치가 나올 공간이 부족한 경우 공간을 만들어 주거나, 나쁜습관(손가락 빨기, 구호흡, 혀내밀기 등)에 의해 생기는 여러 부정교합을 치료할 수 있습니다.
또한 청소년기의 심리적 안정에도 도움이 됩니다. 청소년기는 감수성이 예민한 시기이므로 외모에 대한 콤플렉스를 해결해 주어 심리적 안정에 도움을 줄 수도 있습니다. 실제로 외모에 대한 자신감 회복으로 교우관계가 좋아진다거나, 자아성취도가 높아지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성인교정치료
대부분의 성인은 사회생활을 하면서 웃을때의 가지런한 치아가 대인관계에 있어 얼마나 중요한지를 깨닫습니다. 성인교정치료는 조화롭고 환한 미소를 만듭니다 또한 치아들이 삐뚤삐뚤하면 잇솔질을 할 때 깨끗이 닦이지 않습니다. 따라서 충치가 생기기 쉽고 잇몸질환도 생기기 쉽습니다. 결국 치아를 잃게 되는 것입니다. 이러한 여러 가지 질환을 예방하고 건강에 도움을 주는 것이 교정치료의 또하나의 역할입니다. 교정치료를 통하여 잘 정리된 치아는 충치나 잇몸질환을 줄여 줄 뿐만 아니라 저작 능력을 향상시켜 줍니다.
성인을 위한 교정장치
성인을 위한 교정장치로는 심미성이 뛰어난 투명한 세라믹 교정장치(투명교정)와 보이지 않는 설측교정장치(내측교정) 가 널리 사용됩니다.
  • 금속교정
  • 세라믹교정
  • 설측교정
  • 투명교정
올바른 구강관리 10계명
  • 잇솔질은 식사후와 취침전에 실시한다.
  • 이는 좌우가 아닌 상하 방향으로 닦는다.
  • 잇솔질을 할 때는 치아뿐 아니라 잇몸과 혓바닥도 닦아준다.
  • 자녀의 입안을 자주 관찰한다.
  • 간식은 단 음식보다 채소와 과일을 주로 먹는다.
  • 영구치가 나면 불소도포와 실런트로 적극 충치를 예방한다.
  • 매 년 한차례 스케일링을 받는다.
  • 칫솔질 후 치실이나 치간 잇솔 사용을 습관화 한다.
  • 치아를 닦지 않는 나쁜 습관을 버린다.
  • 담배를 피우지 않는다.